2022.11.06 (일)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6.6℃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4.1℃
  • 구름조금제주 14.9℃
  • 맑음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9.3℃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닫기

인천

인천시, 열린박물관에서 만나는 그 시절 인천​​

인천시립박물관, 인천시청역 열린박물관에서 <찰나의 인천-사진기자 박근원의 사진첩> 개최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시청역에 위치하고 있는 열린박물관에서 <찰나의 인천-사진기자 박근원의 사진첩>을 10월 24일까지 선보인다고 밝혔다. 

 

박근원은 황해남도 벽성군 출신으로 6.25전쟁 때 인천으로 피난와 정착해 1970년 연합신문에 입사한 후 경인일보의 전신인 경기신문과 인천일보·기호일보 등에서 오랫동안 사진기자로 활약했다. 

 

그는 사진기자로 활동하면서 찍은 인천의 사진 3,000여장을 인천시립박물관에 기증했는데, 그 중 일부를 <찰나의 인천-사진기자 박근원의 사진첩>에서 전시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사람, 바라보다’에서는 학교, 나들이 등 평범한 이웃들의 일상을 보여주고, 2부 ‘사건, 기록하다’는 그가 마주했던 시대 상황이 생생하게 기록된 사진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3부 ‘인천, 담아내다’는 끊임없이 변화해 온 도시 인천의 풍경을 현재의 모습과 비교했다.

 

이번 전시가 개최되는 열린박물관은 인천시청역 1번 출구와 9번 출구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아무나 관람할 수 있고 누구나 전시할 수 있는 바쁜 일상 속 쉼표’라는 캐치프레이즈처럼 지하철이 운영되는 시간에는 별도의 비용 없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 관장은 “박물관에서 개최했던 <찰나의 인천> 전시에 대한 관람객의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이 특별한 순간이 될 수 있음을 느낄 수 있는 전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관련  담당자 최병훈(032-440-6749)에게 문의하면 된다. 

[ 한강조은뉴스 배명희 기자 ]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배명희 기자

한강아라신문방송과 한강조은뉴스 운영자입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