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30.5℃
  • 흐림서울 26.8℃
  • 대전 23.6℃
  • 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31.0℃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8.5℃
  • 흐림고창 25.4℃
  • 구름조금제주 33.5℃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2.0℃
  • 흐림거제 28.4℃
기상청 제공
닫기

서울

윤석열 대통령,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발표

 

윤석열 대통령,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발표​​

 ​​

윤석열 대통령이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를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산업통상자원부가 국내 심해 석유가스전에 대한 탐사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최대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분석이 나왔고, 유수 연구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덧붙였다. 이는 19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로, 우리나라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윤 대통령은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부터는 실제 석유와 가스가 존재하는지, 매장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를 확인하는 탐사 시추 단계로 넘어갈 차례"라며, "사전 준비작업을 거쳐 금년 말에 첫 번째 시추 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상반기까지는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에게는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최소 다섯 개의 시추공을 뚫어야 하는데, 한 개 당 1천억 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발표가 있자마자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대한 관심은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서는 ‘윤석열 대통령’, ‘포항 영일만’ 등이 트렌드 키워드로 떠올랐다. 온라인 커뮤니티의 키워드를 분석하는 '이슈링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키워드 랭킹 1위는 ‘포항’이었다. 이 밖에도 ‘윤석열’, ‘대통령’, ‘앞바다’, ‘산유국’, ‘동해’ 등 관련 키워드가 10위권 내에 자리했다.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직접 나설 정도면 아예 가능성 없는 얘기는 아닐 것 같다", "제발 정말이길 바란다", "우리나라도 이제 산유국 되는 건가요" 등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은 1998년 울산 남동쪽 58㎞ 해상에서 가스전을 발견하고, 2004년부터 동해 1·2 가스전을 개발해 2조 6000억 원어치의 천연가스와 원유를 생산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은 세계에서 95번째 산유국이 됐지만, 이들 가스전은 2021년 말 생산이 종료됐다. 만약 이번에 탐사 시추를 거쳐 상업적 생산이 시작된다면, 한국은 다시 산유국 지위를 회복하게 될 전망이다.

 

[제2탄 : 산자부장관 브리핑 ]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발표, 상업적 개발은 2035년 예상

 

윤석열 대통령이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에 동석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구체적인 상업적 개발 시점을 언급하며, 국민들이 언제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안 장관은 "내년 상반기 탐사 시추 결과가 나와서 실제 매장이 확인되면 2027년이나 2028년에 공사가 시작돼 상업적 개발은 2035년쯤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매장 확인이 돼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시점은 확정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안 장관은 석유와 가스의 매장 추정량에 대해 "잠재적 가능성만 놓고 보면 막대한 규모"라며, "140억 배럴 중 약 4분의 1은 석유, 4분의 3은 가스로 추정된다. 이는 석유는 우리나라가 4년, 가스는 29~30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대 매장 가능성 140억 배럴은 현재 가치로 따지면 약 2260조 원으로,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5배에 달한다"고 덧붙였다.

 

세계적 기업들의 관심 여부에 대해 안 장관은 "기업 이름을 특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기업들이 매장 가능성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앞으로 중요 사안을 국민들에게 보고하는 형식으로 ‘국정 브리핑’을 수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은 첫 번째로, 윤 대통령은 예정된 아프리카 정상회담 일정으로 질의응답 없이 자리를 떠났고, 안덕근 장관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 한강조은뉴스 배명희 기자 ]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배명희 기자

한강아라신문방송과 한강조은뉴스 운영자입니다.


배너


배너